경기평택항만공사, 평택항 첫 친환경 항만안내선 16일부터 운항 시작

10
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오는 16일부터 새로 운항하는 평택항 항만안내선 모습 사진제공=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경기평택항만공사가 친환경 항만안내선을 통해 탄소중립 실천에 동참한다.

공사는 오는 16일부터 평택항의 첫 친환경 항만안내선을 운항한다고 13일 밝혔다.

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평택항을 찾는 국내외 고객이 국제여객부두, 컨테이너부두, 자동차부두 등을 포함한 평택항 일원을 해상에서 둘러 볼 수 있는 항만안내선 탑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해 투입되는 항만안내선은 국내 최초로 하이브리드 추진시스템인 태양광발전 판넬과 리튬형 배터리이 탑재된 16m급 파워보트로, 재활용이 가능한 저탄소·친환경 마린용 소재인 고밀도폴리에틸렌(HDPE)를 사용한 선박이다.

이는 경기도의 2050년 탄소중립 실현 프로젝트인 \’스위치(Switch) the 경기\’에 맞춰 기후위기를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다.

김석구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은 “평택항 첫 친환경 항만안내선 운항 개시에 도민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며 “앞으로도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공사의 다양한 사업영역에서 저탄소 혁신을 추진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하루 1회 운항하는 항만안내선은 최소 8명 이상 예약 가능하며 승선 5일 전까지 전화를 통해 승선 신청이 가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