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과기부 ‘지역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사업’ 공모 선정

18
창원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역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사진창원시
창원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역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역 디지털 혁신거점 조성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작년 부산, 대구에 이어 올해는 전국 9개 지자체가 경쟁해 경남 창원시와 함께 충북 청주시 2개소가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은 지난해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방 디지털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2030년까지 지방에 성장 가능성이 큰 지역을 대상으로 디지털 기업 및 청년 인재를 집적해 판교 테크노밸리에 버금가는 지역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에 따라 추진됐다.
 
공모 선정으로 창원시는 2026년까지 총 3년간, 163억원(국비 63억원, 도비 50억원, 시비 50억원)을 투입해 ‘초일류 제조혁신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전망이다.
 
이번 사업은 창원국가산단을 거점으로 제조업의 성장을 이끌고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 하는 디지털(IT‧SW) 앵커 기업, 연구기관을 유치‧집적하고, 제조업에 디지털 신기술을 접목한 산‧학‧연 협력형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것으로 제조혁신 디지털 생태계 조성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먼저 창원시가 ‘지역 디지털 혁신거점’으로 선정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한 창원국가산단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선도할 수 있도록, 산단을 디지털과 문화가 공존하는 미래형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공모 선정으로 지역의 디지털 혁신 생태계 조성을 가속하기 위한 추동력을 확보한 만큼, 이 사업이 창원국가산단 미래 50년 목표인 ‘창원 산업혁신파크’의 실현과 그 첫 번째 전략인 ‘초일류 제조혁신 생태계’를 조성하는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경남도, 관계기관 등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창원국가산단 지정 50주년을 맞이해 미래 50년 지속할 수 있는 성장을 준비 중인 중요한 변곡점에서 올해 앞서 3개의 디지털 전환(DX) 대표 공모사업 선정에 연이어 이번 공모사업에 추가로 선정됨에 따라 ‘디지털 창원국가산단’을 만들어 가기 위한 중요한 시작점을 마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