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제1회 낙동강 사랑의 행사’ 개최

10
경남도는 11일 오전 함안 강나루 생태공원에서 ‘낙동강 사랑의 행사’를 열었다 사진창원시
경남도는 11일 오전 함안 강나루 생태공원에서 ‘낙동강 사랑의 행사’를 열었다. [사진=창원시]

경남도는 11일 오전 함안 강나루 생태공원에서 박완수 도지사와 한화진 환경부 장관, 낙동강 연접 8개 시장·군수, 도의원 및 시군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낙동강 사랑의 행사’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경남도가 주최하고 경상남도람사르환경재단이 주관하는 이날 행사는 ‘자연과 인간이 함께하는 낙동강’을 위한 경남도-환경부 협약식과 도-8개 시·군 공동선언식을 진행하고, 자전거 동호회 회원 700여 명과 함께 아름다운 낙동강변을 달리는 100k랠리 행사도 같이했다.
 
박완수 도지사는 개회사에서 “낙동강은 우리 지역에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자연 자산이지만 가끔은 우리 곁에 당연히 있을 것이라고 생각할 때가 많다”며 “도민 여러분 모두 오늘 행사를 통해 낙동강의 소중함과 가치를 다시금 되새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경남도는 낙동강의 자연생태 보전과 수질 개선, 도민 친수공간으로의 활용 방안 등을 마련할 수 있도록 환경부, 시군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축사에서 “낙동강은 과거 농경사회의 출발점이자 근대화와 산업화의 동맥이었으며, 지금은 주민들의 여가와 생태계가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정부는 오늘 경남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낙동강의 기능과 가치를 드높이고, 도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치수대책 마련 등 주민과 낙동강의 공존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도와 환경부와의 협약에는 △낙동강 생태자원 고도화 △상습 침수구역 등 기후변화 대응력 강화 사업 △낙동강 녹조 대응 등 수질 개선 사업 △낙동강 친수 지구 등의 친환경적 주민 활용 사업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어 박완수 도지사와 낙동강 본류 연접 8개 시장·군수가 공동선언문을 함께 낭독하며 자연과 인간이 함께하는 낙동강을 만들기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
 
주요 선언 내용으로는 △낙동강의 수질 개선 △낙동강 생태의 세계화 △낙동강 접근성 제고를 위한 사업 △친수 구역의 활용 △낙동강의 날 도(道) 기념일 제정 △낙동강 프로젝트 전략 수립 등이 포함됐다.
 
이후 진행된 낙동강변 100k랠리 자전거 타기 행사에서는 700여 명의 도내외 자전거 동호인들이 참여해 함안을 시작으로 창원, 김해, 양산, 밀양을 거쳐 창녕에 도착하는 코스로 총 119km를 달렸다.
 
행사는 일상 속 1회용품 사용 저감 분위기 조성을 위해 ‘1회용품 없는 커피차’ 운영과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 캠페인도 실시했으며, 종착지인 창녕 남지체육공원에서 폐막식을 진행해 완주메달 수여와 함께 환경정화활동으로 마무리됐다.

경남도는 낙동강 경남 구간(106km)의 수질 등 환경 개선, 배후지역의 관광, 문화체육, 역사, 주거, 경제, 교통, 재해예방 전반에 걸친 미래상과 단계적으로 추진할 전략의 수립을 위해 향후 연구용역을 착수할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낙동강 보전과 함께 도민들이 즐겨찾는 낙동강을 만들기 위해 ‘제1회 낙동강 사랑의 행사’의 부대행사로 자전거 타기 행사에 이어 오는 9월 ‘도민이 함께하는 낙동강변 환경정화활동’, 11월 ‘낙동강변 도민 건강걷기 행사’를 추진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