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헤라, 日 ‘이세탄 미러’ 입점…팝업 넘어 공식 진출

13

[더구루=김형수 기자] 아모레퍼시픽 헤라가 일본 도쿄 소재 뷰티 편집숍에 입점하며 현지 유통망 확대에 나섰다. 지난해 현지 시장에 선보인 팝업스토어에서 인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헤라 브랜드를 내세워 ‘K뷰티’ 바람이 뜨거운 일본 시장에 본격 드라이브를 건다는 계획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헤라는 지난 10일 일본 도쿄에 오픈 한 뷰티 편집매장 ‘이세탄 미러 루미네 이케부쿠로점'(イセタン ミラー ルミネ池袋店)에 입점했다. 지난해 9월 일본 멀티 브랜드숍 아토코스메(@cosme) 도쿄점·오사카점에 이어 현지 유통망을 확장한 것이다. 

이세탄 미러는 일본 백화점기업 미츠코시이세탄이 전개하는 럭셔리 코스메틱 편집숍이다. 도쿄, 요코하마, 히로시마 등의 도시에서 2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세탄 미러 루미네 이케부쿠로점에서는 헤라를 비롯해 랑콤, 아베다, 샤넬 등 여러 뷰티 브랜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헤라에 앞서 이니스프리, 에뛰드, 라네즈 등 중저가 제품을 먼저 선보이며 일본 시장을 개척해 왔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중국에서 에뛰드와 아이오페 브랜드의 오프라인 매장을 철수한 데 따른 만회 전략이었다. 현재 일본에서는 ‘K뷰티’ 인기가 확산되며 한국 화장품 수입액이 프랑스산을 넘어서는 등 시장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해 3차례 도쿄에서 팝업스토어를 오픈했다. 올해 1월 나고야, 지난 3월 도쿄, 이달 오사카에 팝업스토어를 진행하며열도 공략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오는 14일까지 운영되는 오사카 소재 한큐백화점 우메다 본점 팝업스토어에선 △센슈얼 누드 글로스 △센슈얼 파우더 매트 리퀴드 등을 알리는 데 매진하고 있다.<본보 2024년 4월 30일 참고 아모레퍼시픽, 日 '헤라 팝업' 잇따라 오픈…고객 체험 확대>  

헤라는 “이세탄 미러 루미네 이케부쿠로점에 입점해 대표 화장품을 상시 판매한다”면서 “이세탄 미러를 통해 화장품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