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맞춤형 설계 가능한 ‘교보마이플랜건강보험’ 출시

12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은 가입자별 니즈에 맞게 필요한 보장을 골라 가입할 수 있는 ‘교보마이플랜건강보험’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사망을 비롯해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일반적질병(GI) 등 각종 질병을 집중 보장하는 종합건강보험이다. 가입자의 나이, 라이프스타일, 경제 상황에 맞게 원하는 보장을 맞춤형으로 실속 있게 준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계약으로 사망을 100세까지 보장하며, 134종에 이르는 특약이 준비돼 있다.

특히 암·뇌혈관질환·심장질환 등 주요 질병의 진단부터 치료·수술, 입·통원, 간병에 이르기까지 치료여정별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 있다. 교보생명은 암치료, 3대질환치료, 일상생활 보장플랜은 물론 여성암, 뇌·심장질환 특화플랜 등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플랜을 매월 제안해 개인별 설계를 돕는다.

일상생활에서 자주 발생하는 당뇨·고혈압, 대상포진·통풍, 독감치료, 재해골절·깁스치료, 생활습관병수술, 입원 및 응급실 내원 등도 폭넓게 보장한다. 주요 3대 질환 입원간병인사용 특약을 신설하고 여성특화보장 및 최신 암치료, 뇌혈관·심장질환 보장 강화, 상급병원 입·통원 보장 확대 등 선호도가 높은 보장을 한층 강화했다.

해당 상품은 무해약환급금형 구조로 납입기간 해약환급금이 없는 대신 일반형 상품에 비해 20% 가량 저렴한 보험료로 동일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다. 또 고령층이 보험혜택을 제대로 누릴 수 있도록 가입나이를 80세까지 늘리고 납입기간을 5년에서 30년까지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합리적인 건강보장을 원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해 필요한 보장을 직접 설계할 수 있는 DIY형 건강보험을 선보였다”며 “다양한 특약과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플랜 설계를 통해 최적의 맞춤 보장을 제공하고, 건강한 삶을 지켜주는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혁 기자 spark@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