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성 AI로 더 풍성하게 즐겨요…SKT, 골프 대회에 ‘에이닷’ 전면 내세워

17
사진SK텔레콤
에이닷 골프를 통해 제공되는 AI 캐스터의 모습.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생성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골프 중계 해설과 영상 콘텐츠 등을 제공하는 ‘에이닷 골프’ 서비스를 오는 16~19일 열리는 ‘SK텔레콤 오픈 2024’ 대회부터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SKT는 이번 대회가 열리는 제주 핀크스 GC 16~18번 홀을 ‘에이닷 코너’로 지정하고, 출전선수 144명 전원의 경기 장면을 별도 중계해 참가 선수 전체 AI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공할 계획이다.

에이닷을 통해 제공하는 골프 관련 서비스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AI 캐스터’다. 이용자는 에이닷 중계 화면을 보며 샷 성공 확률, 골프 상식, 날씨 등 생성 AI가 데이터 기반으로 실시간 작성하는 정보를 전달받게 된다. 가령 15번홀 티샷을 준비 중인 A 선수가 화면에 등장하면 ‘A선수는 작년 이 대회 15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했는데요. 또 다시 버디를 잡을 확률은 47%입니다’ 같은 예측 정보가 중계창에 뜨는 식이다. 

AI가 선수들의 주요 경기 장면을 편집해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AI 하이라이트’도 주목되는 기능이다. 에이닷 골프에서 제공하는 스코어카드와 연동해 이용자들은 각 홀별 주요 경기 장면을 놓치지 않고 볼 수 있다. 특히 16번부터 18번홀까지는 ‘에이닷 코너’를 만들어 출전선수 144명 모두가 플레이하는 장면을 촬영해 각각의 하이라이트를 제공한다.

이용자들이 ‘에이닷 코너’ 경기 장면을 메인 중계 화면과 동시에 볼 수 있도록, 에이닷 골프에서는 2개 채널 동시 생중계 예정이다.

SKT 관계자는 “에이닷 골프로 팬들이 각자 응원하는 선수의 경기 장면을 즐길 수 있다”며 “생성 AI 기술을 활용해 시청 커버리지를 대폭 확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선수들의 티샷·퍼팅·어프로치 등을 세로형의 짧은 영상인 숏폼 형태로 제작한 ‘AI 숏츠’, 선수들의 스윙을 슬로 모션으로 추출해 재생하는 ‘AI 스윙’ 등을 제공한다. 이 같은 다양한 골프 콘텐츠는 올 한 해 KPGA·KLPGA 전 경기에 적용될 예정이다.

SKT가 지난해 대회에서 첫 선보인 ‘AI 최경주’도 올해 한층 진화된 모습으로 돌아온다. SKT는 자체 음성합성 기술과 딥브레인 AI의 페이스 스왑 기술을 활용해 최경주의 AI 버전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주요 장면이나 샷에 대해 AI가 자동 생성한 스크립트를 ‘AI 최경주’의 음성으로 내보낸다. TV 중계에도 특별 해설위원으로 등장, 리더보드를 설명하고 코스를 소개하는 등 기존 해설진과 호흡을 맞춘다.
 
또 지난해 40여개 수준이었던 스윙 분석 피드백은 올해 600여개로 대폭 늘어났다.

SK텔레콤 오픈 2024는 올해로 27회를 맞는 한국프로골프투어(KPGA) 메이저 골프 대회다. 올해도 ‘함께 그린, 행복 동행’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세 번째 SK텔레콤 채리티오픈을 함께 개최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천에도 앞장서고 있다. 김희섭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 담당(부사장)은 “골프 팬들이 생성 AI를 활용한 골프 콘텐츠를 통해 다채로운 경험을 하도록 준비했다”며 “향후 개인 맞춤형 콘텐츠를 확대하는 등 AI 기술 기반의 새로운 시도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