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세대 압축 포장’ 선보인 지누스…”미국 공략 강화”

23
/ 사진=지누스.
/ 사진=지누스.

[데일리임팩트 이호영 기자]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1위 기업 지누스가 차세대 압축 포장 기술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기존 포장 박스보다 부피를 최대 60% 줄여 제품 경쟁력 제고는 물론이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 등 ‘일석이조’ 효과를 노린다는 포석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매트리스·가구 기업 지누스는 자사 매트리스 및 가구 전 제품에 2세대 압축 포장 패키지 ‘뉴원더박스’를 적용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누스는 지난 2005년 매트리스 등을 압축해 박스에 포장·배송하는 이른바 ‘롤팩 매트리스’를 선보이며 매트리스 시장에 일대 혁신을 불러 일으켰다. 

롤팩 매트리스 패키지는 제품 구매 후 고객이 박스와 비닐 포장을 제거하면 압축이 풀리고 최대 72시간 내에 원래 형태대로 복원되는 포장 기법이다.

지누스 관계자는 “매트리스를 압축해 ‘롤(roll)’ 형태로 만들어 배송하는 패키지 방식은 지누스가 미국 온라인 매트리스 1위 자리에 오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며 “1년여간의 연구 끝에 제품 품질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도 부피를 약 60% 가량 획기적으로 줄이는 패키지 기술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지누스는 신규 압축 패키지 기술을 올해부터 순차적으로 전 제품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아마존’ 등 미국 고객사를 대상으로 뉴원더박스가 적용된 신제품이 공급되며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주요 국가에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지누스는 이번 뉴원더박스 패키지 도입을 통해 미국에서의 제품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지누스는 인도네시아에서 생산한 제품을 미국 아마존·월마트 등 주요 유통업체에 홀세일 형태로 판매 중인데 그 규모가 연평균 8000여억원에 이른다. 

미국 소비 시장은 유통업체가 제품을 직매입해 판매 및 재고 물량을 모두 책임지는 구조이기 때문에 물류 및 운송 비용 등이 제품 매입에 큰 영향을 미친다. 지누스의 2세대 압축 포장 패키지는 기존 패키지와 비교해 동일 공간에 최대 60% 많은 양을 적재할 수 있어 고객사가 물류·운송 비용을 크게 절약할 수 있고 이는 신규 주문 물량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가격 경쟁력 또한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누스는 연평균 약 700만 개의 매트리스와 가구 제품을 해상 운송을 통해 전세계에 수출 중이다. 신규 패키지를 적용할 경우 수출용 컨테이너 1개당 적재 물량이 기존보다 50% 가까이 늘어난다. 

지누스 관계자는 “지누스의 판매 관리비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물류 배송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해 이를 기반으로 가격 경쟁력을 더욱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 보호 효과 또한 뛰어나다. 뉴원더박스는 기존 포장 박스 대비 종이 사용량을 20% 줄였다. 지누스는 이를 통해 종이 사용량을 연간 기준 최대 1만8000톤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용산구 인구 전체(21만 명)가 6개월간 사용하는 종이량에 맞먹으며 매년 30년산 원목 30만6000그루를 보호하고 종이 생산에 발생되는 11만34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지누스는 뉴원더박스 도입을 통해 확보한 제품 경쟁력을 활용해 신규 국가 진출 속도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지누스는 올해 가구류를 중심으로 판매하던 EU 국가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매트리스 판매를 시작하고 멕시코를 중심으로 한 중남미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지누스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된 미국 소비 경기 침체 상황 속에서도 매출 성장세 회복을 위해 제품 경쟁력을 끌어올리고 새로운 현지 유통망을 구축해나가고 있다”며 “제품 전반에 걸친 품질 개선과 더불어 가격 경쟁력 확보를 통해 글로벌 매트리스 시장 공략에 힘을 쏟을 것”이라며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