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 확보 나선 은행권… LCR 정상화 재개 앞두고 은행채 순발행 전환

24
서울 시내에 설치된 시중은행 ATM 기기의 모습. /뉴스1
서울 시내에 설치된 시중은행 ATM 기기의 모습. /뉴스1

오는 7월 은행 유동성 커버리지 비율(LCR)의 정상화 재개를 앞두고 은행채가 지난달 순발행으로 돌아섰다. 순발행은 채권 발행 규모가 상환 규모보다 많은 상태로 은행들이 채권 발행을 통해 자금을 추가로 확보했다는 의미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4월 은행채 순발행액은 10조4996억원을 기록했다. ▲1월 –4조9070억원 ▲2월 –4조2042억원 ▲3월 -1조1603억원으로 지난 1분기 발행액보다 상환액이 많았던 것과 대비된다. 발행액 자체도 크게 늘었다. 지난달 은행채 발행액은 21조7200억원으로 ▲1월 7조7400억원 ▲2월 11조4200억원 ▲3월 10조2800억원 대비 약 2배로 늘었다.

은행채 발행이 늘어난 이유로 증권가는 먼저 LCR 규제 정상화 영향으로 은행의 선제적인 자금 수요가 발생한 영향으로 파악했다. LCR은 고유동성 자산을 향후 30일간의 순현금 유출액으로 나눈 수치로,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이를 100%에서 85%까지 낮췄다가 이후 단계적으로 올리고 있다. 현재는 95%로, 금융위원회는 7월 단계적 정상화를 재개할 방침이다.

여기에 최근 들어 은행 대출 증가세가 빨라진반면 예금 잔액은 크게 줄면서 은행의 자금 수요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의 4월 기업 대출 잔액이 전월 대비 10조9000억원 늘어났다고 미래에셋증권은 집계했다. 가계 대출도 지난 2월 출시된 신생아 특례 대출 영향으로 증가했다. 신생아 특례 대출은 출시 이후 3개월간 5조2000억원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예금 잔액은 줄어 전월 대비 33조원 감소했다.

다만 증권가는 은행채가 순발행으로 추세를 전환한 것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정연홍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규제 정상화로 인한 충격은 일시적”이라며 “은행채 발행을 통해 확보한 현금으로 국채를 매수해 보유하면 LCR 비율이 일시에 개선되는 효과가 나타나고, 규제 정상화로 인한 추가 발행 수요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