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가상자산 거래량 7개월 만에 감소세…거시 경제 이슈 영향

24

4월 가상자산 거래량 3월 대비 48.6% 감소
금리인상 가능성ㆍ중동 리스크 등 거시경제 영향받아
국내 가상자산 거래량도 3월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
가상자산, 거시경제와 동조화 현상 긍정적이라는 평가


연일 상승하던 비트코인 가격이 한풀 꺾이면서 가상자산 거래량도 주춤하고 있다. 금리 인상 가능성과 중동 리스크 등 거시 경제 이슈가 영향을 준 탓이다.

12일 가상자산 리서치 업체 CC데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4월 현물 및 파생상품 시장 거래량은 3월(9조1200억 달러) 대비 48.6% 감소한 6조5800억 달러로 조사됐다. 4월 바이낸스 현물 거래량도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기록했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량도 감소했다. 이날 가상자산 시황 플랫폼 코인게코에 따르면 5개 원화 거래소의 3월 간 평균 일일 거래대금은 2619억7600만 달러였지만 4월 들어 1156억9300만 달러로 절반 수준 줄어들었다.

CC데이터는 하락의 원인으로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 확대, 금리 인하 가능성이 감소, 달러 지수 강세 등 거시 경제 문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거시 경제 이슈는 잘 나가던 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상장지수펀드)의 유입세에도 제동을 걸었다. 4월 24일부터 시작된 미 비트코인 현물 ETF 순유출은 이달 2일까지 약 1주일간 계속됐다.

그간 비트코인은 거시경제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해 2월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비트코인과 거시 경제 간 연관성을 조사한 보고서를 내놨다. 해당 보고서에는 비트코인은 금, 은 S&P 500등 다른 자산과 달리 금리 정책에 영향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움직인다는 내용이 담겼다.

최윤영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가상자산이 거시경제와 동조화되는 현상은 시장의 성숙도, 기관 투자자 참여, ETF 같은 투자 도구의 다양화로 설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윤영 센터장은 “주식도 거시경제뿐만 아니라 마켓사이즈가 큰 기업의 실적, 이익 전망 등 가시적 지표에 영향을 받지만, 가상자산 시장은 이런 지표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대신 기술적 혁신, 시장 수용도, 규제 변화 등 보다 다양하고 비가시적인 요인에 의해 좌우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비트코인이 거시경제와 동조화된다는 현상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장경필 쟁글 리서치센터장은 “(비트코인이) 거시경제와 커플링 된다는 것은 가상자산이 시장에서 금융자산으로 인정받는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본다”며 “기관, 개인 투자자들이 가상자산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해 다양한 투자 전략으로 고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경필 센터장은 “미국, 홍콩의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 후 대형 기관이 비트코인 투자에 뛰어들면서 ‘디지털 금’으로 가치를 인정받아 그 성격이 더욱 짙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미국과 홍콩 외 국가에서도 비트코인 현물 ETF가 승인되고 더 많은 기업이 투자에 뛰어들면 비트코인 가치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