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피털사, 부실채권 4.2조…PF 위기에 신용등급도 줄강등

40

고정이하여신잔고 1년새 51% 급증
충당금, 부실채권 증가속도 못 따라가
대기업 캐피털사들도 부실채권 증가
업계 2000억 원 규모 2차펀드 조성
금융당국도 이번 주 PF방안 발표 예정


국내 캐피털(할부금융·리스)사의 부실채권이 1년 새 51% 급증했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연체율 상승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 관련 사업을 확대해 온 캐피털사의 건전성 관리 부담도 커지는 모습이다.

12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51개 할부금융·리스사의 고정이하여신 잔액은 4조2470억 원으로 전년(2조8038억 원) 대비 51.47% 증가했다. 고정이하여신은 금융사가 내준 여신에서 통상 석 달 넘게 연체된 여신을 가리킨다. 반면 캐피털사가 적립하고 있는 충당금은 총 5조5502억 원으로 전년(4조343억 원) 동기 대비 37.58% 늘었다. 대출 부실에 대비한 충당금이 부실채권 증가 속도를 따라잡지 못한 것이다.

대형 캐피털사의 고정이하여신 규모도 크게 늘어났다. 신한캐피탈의 2022년 말 고정이하여신 잔액은 746억 원이었지만 1년 새 두 배 가까이 증가한 1303억 원을 기록했다. 산은캐피탈은 같은 기간 258억 원에서 315억 원으로 불어났다. 하나캐피탈과 KB캐피탈의 고정이하여신 잔액도 1613억 원, 4190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66%, 42% 늘어났다. 부동산 경기 침체 여파로 캐피털사들의 부동산PF 대출 상환이 더뎌지면서 부실채권이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늘어나는 부실 규모에 국내 신용평가사는 캐피털사의 신용등급을 줄줄이 낮춰잡았다. 한국신용평가는 지난해 말 엠캐피탈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한 단계 낮췄다. 오케이캐피탈의 신용등급은 ‘BBB+(안정적)’에서 ‘BBB+(부정적)’로, DB캐피탈의 신용등급은 ‘BBB0(긍정적)’에서 ‘BBB0(안정적)’로 하향 조정됐다. 한국기업평가도 에이캐피탈의 기업어음 및 전자단기사채 신용등급을 ‘A3’에서 ‘A3-’로 강등했다.

더 큰 문제는 캐피털사의 부동산PF 대출 연체율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캐피털사의 부동산PF 대출 연체율은 4.76%로 전년(2.39%) 대비 두 배 가까이 뛰었다. 은행(0.35%), 보험사(1.02%), 카드사(3.16%)보다 높다.

특히 신한·메리츠 등 일부 캐피털사는 잠재부실로 여겨지는 요주의이하여신비율이 10%를 넘어섰다. 지난해 말 기준 신한캐피탈은 12.2%로 전년(4.1%) 대비 세 배 가까이 치솟았고 같은 기간 메리츠캐피탈도 4.0%에서 11.5%로 급등했다.

캐피털사를 둘러싼 우려가 커지자 여신업계가 2000억 원 규모의 2차 지원 펀드에 나서는 가운데 금융당국도 이번 주 부동산 PF 정상화 방안을 발표한다. 경·공매 등을 통해 캐피털사를 포함해 2금융권의 부실채권 정리에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오유나 한신평 수석애널리스트는 “A급 이하 캐피털은 위기 상황 속에서 합산기준 영업적자가 예상되고 올해 PF 잠재부실의 60%를 비용으로 인식할 경우 업권 전반적으로 수익성 저하가 예상된다”며 “잠정 손실 규모 대비 미흡한 충당금 적립수준을 감안하면 자산건전성 지표도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추가적인 유동성 확보가 어려운 캐피털사의 경우 단기적인 유동성 대응에 대한 자구책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