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도 엑소더스”…한전 ‘희망퇴직’에 지역불문 신청자 몰려

9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총 369명이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은 이달 중 적격자를 확정한 후 6월 중 희망퇴직을 처리할 계획이다 사진은 한전 본사 외경 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공사가 지난 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총 369명이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은 이달 중 적격자를 확정한 후 6월 중 희망퇴직을 처리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공사가 창사 이래 두 번째로 희망퇴직을 추진 중인 가운데 근무 여건과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수도권 인력까지 대거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적자 확대로 경영난이 심화하고 전기요금 인상도 외부 압박으로 계속 지연되는 등 각종 악재에 둘러싸인 조직에 대한 신뢰도 하락을 드러내는 현상으로 해석된다. 

12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지난 8일까지 희망퇴직 신청을 받은 결과 총 369명이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 명예퇴직 대상자는 304명(82%), 조기퇴직 대상자는 65명(18%)이다. 퇴직 위로금 재원을 감안한 퇴직 대상 150명을 초과한 규모여서 신청자 간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특히 전체 신청자 중 3분의 1 정도가 수도권에 근무 중인 인력으로 파악됐다. 수도권 희망퇴직 신청 인원은 112명으로 경기도(33명)가 가장 많았다. 이어 서울 28명, 인천 21명, 남서울 20명, 경기 북부 10명 등이다. 수도권 한 지부에서는 간부 6명 이상이 한꺼번에 희망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퇴직 신청 행렬이 줄을 이었다. 대전·세종·충남 지역에서는 33명이 신청했고 부산·경남(41명) 충북(18명) 등에서도 신청자가 많았다. 다만 본사에서는 “승진을 위해 본사 근무를 희망하는 인원이 많은 만큼 신청자가 몰리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전은 오는 17일까지 신청자 적격 여부 검토와 인사위원회 심의 등을 통해 희망퇴직 대상자를 확정하고 이달 24일께 최종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다. 

문제는 지역별 쿼터가 아닌 연차별 퇴직이 이뤄지는 만큼 특정 지역 인력 공백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한전은 직군별 쿼터도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희망퇴직 기준을 보면 근속연수 20년 이상 직원이 80%, 3년 이상 20년 미만 직원이 20% 포함된다. 이 밖에 △희망퇴직 위로금이 적은 순 △정년 잔여 기간이 짧은 순 △근무 기간이 긴 순으로 정한다는 세부 안도 나왔다.  

한전 측은 “현재 접수한 인원을 대상으로 (적격 여부 등) 심사를 진행 중”이라며 “(퇴직자를) 지역·직군에 따라 분류하고 있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이에 내부에서는 퇴직도 마음대로 못 하느냐는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한 직원은 “가족과 오랫동안 상의한 끝에 결정했는데 희망퇴직이 이렇게 어려울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직원은 “심사 기준을 보면 임금피크제를 앞둔 일부 직원을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며 “조기퇴직은 저연차 위주의 구색 맞추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해 공감해주세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