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금리인하 불확실성에 주요 지수 엇갈려, 국제유가는 하락

55

[비즈니스포스트] 뉴욕증시 3대 지수가 혼조세를 보였다.

기대인플레이션 상승과 금융당국자들의 매파적 발언의 영향으로 기준금리 인하가 지연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면서 지수에 부담이 됐다.

10일(현지시각) 뉴욕증시 3대 지수가 금리인하 불확실성 우려에 혼조세를 보였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트레이더들이 자료를 살펴보는 모습. <연합뉴스>

10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25.08포인트(0.32%) 상승한 3만9512.84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8.60포인트(0.16%) 높아진 5222.6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40포인트(0.03%) 떨어진 1만6340.87로 장을 마쳤다.

다우존스지수는 8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지난해 12월 이후 최장 기간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종가는 4월1일 이후 최고 수준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500지수도 2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반면 나스닥지수는 소폭 오름세를 보이다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날 혼조세는 미시간대학에서 발표한 5월 소비자심리지수와 기대인플레이션에 영향을 받았다.

5월 소비자심리지수 예비치는 67.4로 집계돼 4월 77.2보다 하락했다. 1년 단기 기대인플레이션은 3.5%로 나타나 4월 3.2%보다 상승했고 장기 5년 기대인플레이션도 4월 3.0%에서 3.1%로 올랐다.

이날 미국 금융당국자들은 시장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식게 만드는 발언을 쏟아냈다.

로리 로건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한 행사에서 “금리 인하를 생각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강조했다.

미셸 보먼 연방준비제도 이사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점도표를 언급하며 “현재 시점에서 어떤 인하도 써넣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유가는 모두 하락했다.

10일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1.26%(1달러) 내린 배럴당 78.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선물거래소의 7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전날보다 1.30%(1.09달러) 하락한 배럴당 82.79달러로 마감했다. 조승리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