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파타야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납치·살해…당국, 韓 용의자 3명 추적

30
출처=태국 현지매체 카오솟 홈페이지 캡처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태국 경찰 당국은 해당 사건에 대해 한국인 3명을 용의자로 특정하고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과 현지 매체 카오솟 등이 전날 밤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남성 관광객 A(34) 씨의 시신이 담긴 것을 태국 경찰이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30일 태국을 방문한 A 씨는 이달 2일 방콕 시내의 한 술집에서 목격된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이후 A 씨의 모친은 7일 아들의 납치 사실을 주태국 한국대사관에 신고해 현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모친은 의문의 인물이 전화로 “A 씨가 마약을 버려 피해를 줬으니 300만 밧(약 1억1200만 원)을 가져오지 않으면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클럽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 3일 오전 2시께 한국인 2명이 A 씨를 렌터카에 태워 파타야로 가서 다른 픽업트럭으로 갈아탔으며 이들이 파타야의 한 저수지 인근 숙박시설을 빌린 사실을 파악했다.

이후 이 픽업트럭은 4일 오후 9시께 짐칸에 검은 물체를 싣고 숙박업소를 빠져나갔으며, 저수지 근처에 1시간가량 주차했다가 숙박업소로 돌아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은 잠수부들을 저수지에 투입해 시신을 찾아냈으며 CCTV를 추적해 이 차를 탄 일행이 사전에 한 상점에서 플라스틱 통과 밧줄을 사 간 것도 확인했다.

경찰 당국은 한국인 용의자 3명을 확인했으며, 이 중 1명은 9일 태국에서 출국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명은 태국 출국 사실이 확인되지 않아 태국 경찰이 소재를 추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