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인구 매년 4.6% 증가”…국토부, 연내 복지주택 3000가구 공급”

25

국토교통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왼쪽)이 지난 11일 오후 경기도 시흥시에 위치한 고령자복지주택을 찾아 어르신들과 인사하고 있다./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올해 고령자복지주택 3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고령화 사회에 발맞춰 3000가구 규모의 고령자 복지주택을 연내 공급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는 작년 대비 3배 증가한 물량이다.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10년부터 지난 13년 동안 60세 이상 노인 인구는 약 4.6%씩 늘고 있다.

또 공동관리 방식을 확대해 고령자복지주택 공용관리비 부담을 완화한다. 단순한 거처 제공 뿐 아니라 노인가구의 건강·여가·커뮤니티 등 전반적인 삶의 질을 향상 할 수 있도록 주거복지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11일 오후 경기 시흥시 고령자복지주택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자치단체 합동 간담회에서 “가정의 달을 맞이해 정부가 자식의 마음으로 어르신들의 보금자리 마련을 도와 주거부담을 덜어드리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지난달 15일부터 추진 중인 고령자복지주택 공모사업에 지자체와 LH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