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이달 13일 ‘IP-C&D 전략지원 사업 자문위원회’ 발족

14
사진특허청
[사진=특허청]

특허청은 오는 13일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지식재산 기반 혁신제품 개발(IP-C&D) 전략지원 사업 자문위원회’를 발족한다고 12일 밝혔다.

IP-C&D 전략지원 사업은 기업 내부와 외부의 지식재산(IP)을 결합해 혁신적인 제품 개발 전략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IP 사업화 지원사업이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지식재산 기반의 신제품 기획부터 제품고도화, 투자와 판로까지 맞춤형 통합 솔루션을 지원받는다.

위원회는 산업계와 학계의 개방형 혁신 전문가 7명으로 구성돼 중소기업의 지식재산 기반 사업화 전략 모델과 혁신 방법론을 마련하고 IP-C&D 전략지원 사업의 발전 방향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번 착수회의에서는 IP-C&D 사업 내용을 공유하고 세션 주제 선정 및 사업의 방향성을 논의한다. 오는 9월까지 네 번의 세션회의에서 세션별 주제 발표를 통해 IP-C&D 사업의 개선 방향을 모색하고 매뉴얼 개발과 IP-C&D 브랜드 전략을 검토한다. 오는 10월에는 최종회의를 통해 IP-C&D 사업의 개선 방향을 종합 정리하고 11월 ‘IP-C&D 컨퍼런스’에서 성과물을 발표할 예정이다.

목성호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자원과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에게는 기술혁신의 결과물인 특허를 활용한 사업 모델과 방법론 제공이 필요하다”며 “개방형 혁신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통해 IP-C&D 사업의 내실을 강화하고 중소기업에 대한 지식재산 기반의 혁신지원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