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오영주 장관 “스타트업 日 진출은 생존 문제… 선제 지원으로 ‘제2의 라인 사태’ 막을 수 있다”

11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라인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선 일본에 진출하는 우리 스타트업이 무엇이 필요한지, 어떤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지 정부가 제대로 알고 선제적으로 지원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난 10일 일본 도쿄에서 기자들과 만난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스타트업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은 지금 일어난 문제가 아닌, 있을 수 있는 우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글로벌 시장으로 나가야지만 살아남는 스타트업이 일본에서 기회를 찾기 위해 진출하거나 진출하려는 것을 정부가 막을 순 없다”고 강조했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이 11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현지 진출했거나 이를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오영주 중기부 장관이 11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현지 진출했거나 이를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오 장관은 “일본에서 우리 스타트업이 부당한 대우를 당하지 않도록 계약이나 현지법인 설립 등에 있어서 정부가 법률적 자문을 적극적으로 해줘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라인야후 사용자 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해 두 차례 행정지도를 내리면서 라인야후의 네이버(##NAVER##) 측 지분 정리를 요청했다. 네이버는 일본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지주사(A홀딩스) 지분을 50%씩 보유하고 있다.

13년간 키운 라인을 일본에 사실상 뺏길 수 있다는 비판 여론이 커지자 10일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네이버를 포함한 우리 기업이 어떠한 불합리한 처분도 받지 않도록 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힌 상태다.

지난 10일 오영주(왼쪽) 중기부 장관이 일본 도쿄에서 개소한 'KSC 도쿄'를 둘러보고 입주 스타트업을 격려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지난 10일 오영주(왼쪽) 중기부 장관이 일본 도쿄에서 개소한 ‘KSC 도쿄’를 둘러보고 입주 스타트업을 격려하고 있다. /중기부 제공

오 장관은 “현장에 와서 보니 일본으로 오기 시작한 스타트업이 정말 많다. 국내와 다른 규제 분위기 등 일본이 갖고 있는 매력이 많다는 것”이라며 “한국에 앉아선 우리 스타트업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고, 무엇을 해줘야 할지 알 수 없다. ‘라인 사태’로 인해 스타트업의 우려가 있다면 더욱 내가 오는 것이 맞았다”고 이번 출장 배경을 설명했다.

중기부는 이날 도쿄 미나토구 도라노몬힐스 비즈니스타워에 국내 스타트업의 일본 진출 거점이자 현지 창업 생태계와 교류의 장이 될 ‘K-스타트업센터(KSC) 도쿄’를 개소했다.

일본 하네다 국제공항에서 차로 20분이면 도착하는 이곳은 일본 정부, 금융기관 밀집 지역에 있다. 현지 투자자와 수시로 네트워킹할 수 있는 공유오피스 내에 있다는 점도 입지가 좋은 이유로 거론된다.

오 장관은 KSC 도쿄가 향후 우리 스타트업에 발생할 수 있는 ‘제2의 라인 사태’를 막아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는 “KSC 도쿄가 우리 스타트업이 사업을 해나가는 과정에서 생길 문제를 선제적으로 고민하고 대책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KSC 도쿄 입주기업은 근골계 질환 디지털 헬스케어 업체 에버엑스, 인공지능 반도체·소프트웨어 회사 리벨리온 등 15개사가 선정됐다. 당초 10개사를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일본 진출 니즈가 큰 유망 스타트업이 대거 지원하면서 5개사를 추가로 뽑았다고 오 장관은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