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청년기술자 위한 지적재조사 정책아카데미 성료

19

지적재조사
국토교통부가 지난 10일 지적재조사사업에 참여하는 청년 기술자를 대상으로 개최한 정책아카데미 참여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지적재조사사업에 참여하는 청년 기술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정책아카데미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적재조사사업은 토지대장, 임야대장, 지적도, 임야도 등 지적측량을 통해 토지의 정보를 기록한 자료의 토지경계와 토지의 실제 이용현황이 일치하지 않는 경계를 바로잡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사업을 의미한다.

국토부는 지난 10일 서울에서 이 같은 성격의 정책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적재조사 관련 청년기술자의 사기 진작과 근무환경 개선, 민간대행자의 사업 참여 확대 등을 위해 기홱됐다.

올해 지적재조사사업에 참여하는 청년기술자는 총 146명으로, 전체 기술자 1101명 중 13.3% 수준이다.

이날 행사에선 청년기술자의 고용 안전과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안전교육 등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 위한 ‘안전다짐’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아울러 국가공간정보위원회 위원을 역임한 바 있는 허준 연세대 건설환경공학과 교수가 ‘공간정보기술과 함께 한 30여 년간의 인생 경험’을 주제로 특강을 펼쳤다.

이밖에 현장 출장이 잦은 직업의 특성을 살려 청년기술자가 직접 촬영한 지역의 사계절이 담긴 ‘사진전’을 운영하기도 했다.

박건수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지적재조사사업은 토지의 가치를 높이는 작업”이라며 “청년기술자들이 (지적재조사사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민간대행자의 사업참여 비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