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일감 씨 마른다”…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 1년새 28%↓

39

경기도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전경
수도권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 전경./연합뉴스

올해 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이 1년새 2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원자잿값·인건비 상승 등 건설업 불황이 심화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민간 부문 건설 수주가 크게 줄면서 국토교통부 시공능력평가 상위 10위 대형 건설사들도 고전하는 모양새다.

12일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건설 수주액은 34조221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수치다.

발주처별로 보면 민간 부문 수주가 22조2121억원, 공공 부문이 12조147억원였다. 각각 36.2%, 5.9% 감소한 수치다.

공종별로 보면 건축이 27.4% 줄어든 20조5880억원, 토목이 29.0% 줄어든 13조633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건축 부문에서는 공장·창고과 사무실·점포가 55.9%, 56.4%씩 줄었다.

이렇다 보니 대형 건설사들도 국내 시장에선 일감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의 1분기 국내 신규 수주는 1조956억원으로, 작년 동기(3조6690억원)에 비해 47% 감소했다.

같은 기간 현대건설의 국내 수주액도 5조4424억원에서 4조638억원으로 25.3% 줄었다.

GS건설(1조8830억원→1조3670억원)과 DL이앤씨(2조9555억원→1조8749억원)도 각각 27%, 36.5%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