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이민우, 지인에 전 재산 빼앗겨 고통의 시간…”인간관계 다 끊었다”

286
출처=KBS2 ‘살림하는 남자들2’ 캡처

신화 이민우가 힘든 시절에도 오로지 가족에 의해 버텼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신화의 이민우가 새로운 살림남으로 합류했다.

이날 이민우는 “관찰 예능 해본 적 없는 거 같다”라며 “당장 결혼할 마음의 여유도 없고 그런 일이 있고……”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민우는 20년 지기 지인으로부터 전 재산 26억을 빼앗기고 이 과정에서 가스라이팅을 당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 현재 그 사람은 징역 9년을 선고 받고 수감 중이다.

이민우는 “인간관계를 다 끊었다. 가스라이팅 당해서 너무 힘들게 지냈을 때 자야 하는데 잠이 안 왔다”라며 “잠이 안오면 수면제를 먹고 자야 한다. 원래 진짜 싫어한다. 그때 엄청 울었다. 심지어 자해하기도 했다. 진짜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민우의 부모님은 “그 정도까지 간 건 몰랐다. 터지고 나서도 몇 달을 이야기를 안 했다”라며 “그때는 말도 못 한다. 뭘 해줄 수도 없고 어떻게 할 수도 없고”라고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그러한 상황에서도 이민우를 버티게 한 것은 가족이었다. 이민우는 “부모님께 내 목숨을 줄 수 있다면 주고 싶다”라며 “내 목숨을 20년씩을 주고 싶다. 내 목숨을 포기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0순위가 가족이다. 어릴 때 초등학생 때는 차압이 뭔지도 몰랐다. 그때 집에 빨간딱지가 붙었다. 숨넘어갈 듯 울던 엄마의 모습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라며 “형과 아버지가 보증을 잘못 섰다. 그래도 형을 살려야 했다. 조카들이 불쌍하지 않냐”라고 회상했다.

이민우는 “그때 돈 버는 사람이 저밖에 없었으니 먹여 살리려면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책임질 가족이 많았다. 부모님, 누나, 형, 조카들까지 챙겼다. 그게 제가 가진 가족에 대한 무게이다”라고 털어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