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집권여당 보궐선거 참패…코너에 몰린 日 기시다 총리

26

도쿄ㆍ시마네 등 보궐선거 모두 패배
비자금 논란에 지지율 반년째 20%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달 28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집권 여당인 자민당이 중의원 보궐선거에서 참패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정치적 위기에 몰렸다는 현지 언론의 분석이 이어졌다.

30일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닛케이)ㆍNHK 보도를 보면 일본 중의원(하원) 보궐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참패한 가운데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중의원 조기 해산 여부에 대해 “전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하나하나의 과제에 결과를 내는 데에 전념할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그동안 일본 정치권에서는 기시다 총리가 정기국회 회기말인 6월 전후로 중의원을 해산해 조기에 선거를 다시 치른 뒤 성공적인 선거 결과를 바탕으로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재선에 나설 것으로 관측했다. 내각제인 일본에서는 다수당 대표가 총리를 맡는다.

반면 집권 여당인 자민당이 지난 28일 △도쿄 15구 △시마네 1구 △나가사키 3구 등 3곳에서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3석을 모두 야당인 민주당에 빼앗겼다.

기시다 총리는 자민당 텃밭으로 3곳의 보궐 선거구 중 유일하게 공천 후보를 낸 시마네 1구에는 직접 두 번이나 지원 유세를 하기도 했으나 당선을 끌어내지 못했다.

기시다 총리는 보궐 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진지하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시마네에서 자민당 정치자금 문제가 발목을 잡은 점을 후보자와 지역 주민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지율 반전에 성공하지 못하고 있는 기시다 정권은 2021년 10월 취임 이후 처음으로 ‘보선 전패’라는 성적표를 받으면서 “사실상 벼랑 끝에 섰다”고 닛케이는 보도했다.

자민당이 기시다 총리를 다음 선거에서 간판으로 내세울 수 없다면 ‘포스트 기시다’를 의식한 움직임이 활발해질 수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