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 중국 최대 전자부품 제조 전시회 넵콘 차이나 2024 참가

37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미래산업이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넵콘 차이나(NEPCON CHINA) 2024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30일 밝혔다.

미래산업이 4월 24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넵콘 차이나(NEPCON CHINA) 2024 전시회에 참가했다. [사진=미래산업]

NEPCON은 30년 역사를 가진 국제 전자 생산 장비·마이크로 전자 산업들을 전시하는 권위 있는 전시회이며, 600여개의 제조사의 출품과 약 5만명 규모의 관람객을 대상으로 SHANHAI WORLD/EXPO EXHIBITION CONVENTION CENTOR에서 열렸다.

미래산업은 이번 전시회에서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중국 소주 (Suzhou) 소재 중국 법인 현지에서 최초로 자체 조립한 이형부품삽입기 MAI-Series를 선보였다. 중국 현지·해외 소재 EMS (Electronic Manufacturing Service)와 PCB 제조 기업으로부터 많은 주목과 관심을 받았다.

또한 중국 소재 대리점과의 업무 협약을 통해 양사간의 관계를 강화하고 중국 내 시장 주도 ·영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 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전시회 기간 중 모집된 업체와의 신규 대리점 계약 체결을 통해 중국 내 시장점유율·고객 서비스 품질 만족도 또한 상향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AI-Series 이형부품 삽입기는 SMT마운터 사업으로부터 십 수년간 축적한 초정밀 제어·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에 수작업을 통해 생산됐던 이형부품의 리드 (Lead)·바디 (Body)를 카메라 또는 레이저를 통해 검사하고 PCB에 삽입하는 장비다. 생산라인 자동화·생산성 극대화를 위한 무인 자동화 설비로 꼽힌다.

‘이형’부품은 부품의 크기, 무게, 모양, 재질에 따라 다양한 공급 방식이 존재한다. 미래산업은 이런 비상용화된 시스템에 대응하기 위해 다년간의 집중적인 개발과 투자를 통해 20여개 이상의 공급기를 개발했다. 현재도 고객의 요구에 유연한 대응을 위해 지속적으로 고객 맞춤형 제품 개발을 추진 중이다.

미래산업 관계자는 “부품공급, 장착불량, 미삽입, 부품 치우침, 부품 이탈, 부품 충돌 방지 등 생산 불량 방지 목적으로 개발된 다양한 기능과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목적으로 개발된 생산 이력·추적 관린 시스템 등 고객사들의 다양한 요구와 피드백을 받고 있다”며 “많은 시행착오를 통해 만든 기술력을 바탕으로 완벽한 무인 자동화 시스템 구현을 목표로 다양한 옵션들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래산업은 글로벌 공격 영업활성화 전략으로 지난 4월 26일 동남아 시장 선점·고객 다변화 전략을 목표로 베트남 박닌 (Bac Ninh)에 신규 법인 설립을 완료했으며 최근 추가적으로 미국·멕시코 시장을 겨냥해 높은 미주 시장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업체와의 신규 업무 협약을 추진 중이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