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저출산 태스크포스 발족

26

한국전력이 가족친화정책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29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한전은 최근 ‘한전형 가족친화정책 혁신 TF’를 출범시켜 이달부터 올 6월까지 약 3개월간 TF를 운영할 예정이다.  

TF는 7월 미혼 직원의 결혼 비용 지원과 직장 내 어린이집 등 일과 육아 병행을 위한 내부 제도 마련을 추진한다. 더불어 인사·급여·복리후생 등의 부문에서 다자녀 가구를 우대하는 방안도 고려한다. 젊은 직원들이 결혼과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 소득 감소 등에 대한 우려로 출산을 기피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TF는 대책 효과를 높이기 위해 20명 안팎의 직원을 선별해 별도 자문단을 구성해 내부 정책 수요자를 대상으로 의견 수렴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전 측은 “전력노조와 정책 수요자 자문단 협의를 통해 정책 설계, 운영, 진단, 보완 등 전 단계에 걸쳐 의견을 반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