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적정 공사비 반영 방안 마련 촉구” 조달청에 건의

17

[땅집고]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22차 주택 재건축사업' 공사장 전경. 건물이 모두 철거된 상태에서 시공사와 조합의 공사비 협상이 이어지면서 사업이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 /강태민 기자


[땅집고] 건설업계가 공공 공사의 적정 공사비 반영을 위한 개선책 마련을 조달청에 요구했다. 최근 3년간 공사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중소형 공공 공사 낙찰률은 정체돼있어 공사비 부족 문제가 나날이 심화하는 실정이다.

대한건설협회는 30일 오후 정부대전청사에서 조달청과 간담회를 가졌다. 협회는 간담회에서 건설업계의 주요 현안과 애로사항을 논의했다. 건설업계는 공공 공사에 적정 공사비를 반영할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들은 적격심사제 낙찰 하한율을 상향 조정하고 투찰자의 낙찰 배제 기준을 확대하는 등의 제도 개선을 제안했다.

아울러 이들은 현장관리 인력 인건비 현실화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공주택 심사기준 개선을 요청했다. 공사비 삭감 관행과 관급자재 적용 관행의 개선도 건의했다.

한승구 건설협회 회장은 “조달청이 적정 공사비 확보를 통해 공공 건설시장에 활력을 제고할 수 있게 협조해 달라”고 했다.

조달청은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있다며 개선 가능한 부분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임기근 조달청장은 “공사비 현실화를 위해 관계 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서경 땅집고 기자 westseoul@chosun.com

■ 하단 선택지 택1 / 문구 사용기한도 표기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5/7)
▶ 2050년엔 노인 인구가 40%? 초고령화로 실버 주거시설이 뜬다! 시니어 주거 및 케어시설 개발 ☞ 땅집고M
▶독보적인 실전형 부동산 정보, 국내 1위 부동산 미디어 땅집고 앱에서 쉽게 보기 클릭!
▶꼬마 빌딩, 토지 매물을 거래하는 새로운 방법 ‘땅집고 옥션’ 이번달 옥션 매물 확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