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신종자본증권 1천억 한국형 녹색채권으로 발행, 금리 4.37%

17

[비즈니스포스트] BNK부산은행이 신종자본증권 1천억 원을 한국형 녹색채권으로 발행했다.

부산은행은 29일 5년 중도상환 콜옵션이 부여된 신종자본증권 형태의 한국형 녹색채권 1천억 원어치를 금리 4.37% 수준으로 발행했다고 30일 밝혔다.

BNK부산은행이 신종자본증권 1천억 원을 한국형 녹색채권으로 발행하는데 성공했다.

신종자본증권은 만기가 정해져 있지만 발행사 결정에 따라 연장할 수 있어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된다. 발행사 편의에 따라 자본을 조달할 수 있는 수단으로 은행에서 많이 쓰인다.

한국형 녹색채권은 정부가 마련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에 따라 정의된 녹색경제활동 등에 이용되는 채권이다.

이번 채권으로 마련된 자금은 폐기물 처리시설과 대기오염방지시설 등 환경개선 시설자금 지원에 사용된다.

부산은행에 따르면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지방은행 역대 최저 스프레드 수준으로 발행됐다. 스프레드는 채권 발행 주체가 더해줘야 하는 추가 금리로 스프레드가 작을수록 신용위험도 낮다고 볼 수 있다.

부산은행은 18일 채권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서 발행금액의 3배에 이르는 3360억 원의 수요가 몰렸고 당시 국고채 금리(3.49%)에 스프레드 0.88%포인트를 더한 4.37%로 발행금리가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김청호 부산은행 자금시장본부장은 “환율 급등 등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시장 기대를 넘은 금액을 모집해 자본시장에서 부산은행의 지위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선제적 자기자본 확충 및 안정적 자본비율 관리로 신뢰받는 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환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