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임직원 1천여명 폐가전기기 기부, 진옥동 “다양한 ESG사업 확대”

15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정상혁 신한은행장이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26일 자원순환 데이를 맞아 각각 가정에서 쓰던 전기 청소기와 키보드 및 컴퓨터 주변기기를 기부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비즈니스포스트] 신한금융그룹 임직원이 폐가전기기를 기부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을 펼쳤다.

신한금융은 26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과 강남 별관에서 ‘자원순환데이(Day)’ 행사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자원순환데이는 신한금융의 ‘ESG 진심 프로젝트 시즌2’의 주요 기간 ‘ESG 진심 위크(Week)’에 맞춰 마련됐다. 신한금융은 지구의날(22일)을 맞아 4월 넷째 주를 ESG 진심 위크로 운영하고 있다.

신한금융 임직원 1천여 명은 이날 사용하지 않는 가전기기를 환경부 아래 비영리법인 ‘E-순환거버넌스’에 기부했다. 넘겨진 물품은 분해돼 사용가능한 부품은 다시 쓰이고 분해된 고철은 재생원료로 바뀌어 재활용된다.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은 “임직원이 열정적으로 폐가전기기 기부에 참여하는 모습을 보며 ESG활동의 중요성을 공감하는 것 같아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통해 환경과 사회, 취약계층을 돕는 다양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