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눈 바늘로 찌르고 염산 붓고…살인마 ‘엄여인’ 얼굴 공개

86
사진MBC·STUDIO X+U 그녀가 죽였다
[사진=MBC·STUDIO X+U ‘그녀가 죽였다’]

남편과 가족의 눈을 멀게하고 살해한 뒤 보험금 수억원을 타낸 살인마 ‘엄여인’의 얼굴이 공개됐다. 

지난 29일 MBC와 STUDIO X+U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그녀가 죽였다’가 다음 달 첫 방송을 앞두고 예고편을 공개했다.

해당 예고편에는 ‘엄여인’이라 불리는 엄인숙을 비롯해 이은해(가평 계속 살인 사건), 전현주(박초롱초롱빛나리 유괴 살인 사건), 고유정(제주 전남편 살인 사건) 등 여성 살인자의 얼굴이 담겼다. 

엄인숙의 얼굴이 공개된 건 사건이 발생한 지 약 24년 만이다.

엄인숙은 2000년 5월부터 2005년 2월까지 5년간 4명을 살해하고 7명에게 중상을 입힌 혐의로 2006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그의 첫번째 범죄 대상은 남편이었다. 그는 남편 앞으로 3개의 보험에 가입한 뒤 남편에게 수면제를 먹여 재운 뒤 핀으로 눈을 찔러 실명하게 했다.

이로부터 몇달 뒤에는 남편의 얼굴에 끓는 기름을 부어 전치 4주의 화상을 입히기도 했다. 결국 남편은 다발성 자창 출혈로 숨졌고, 엄인숙은 남편의 보험금 3억원을 받았다.

엄인숙은 두 번째 남편한테도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보험사에는 “눈에 이물질이 들어가 심한 상처가 나 실명이 될 것 같다”고 설명해 보험금 4000만원을 수령했다.

엄인숙은 이어 자신의 친엄마와 오빠도 실명시켰다. 모친의 눈을 주삿바늘로 찔러 보험금 7000만원을 받았고, 친오빠에게는 염산을 부어 실명시켰다. 오빠와 남동생이 사는 집에 불을 질러 화상을 입히고 3억원의 보험금을 받기도 했다.

이밖에 가사도우미의 집에 불을 질러 도우미의 남편을 숨지게 했다. 엄인숙은 범행으로 챙긴 보험금을 모두 유흥에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가 죽였다’ 본방송에서는 고유정, 전현주, 이은해의 목소리를 AI로 재현해 직접 사건 경위를 자세하게 설명할 예정이다. 고유정의 실제 진술, 이은해로부터 받은 옥중 편지도 공개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