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6월 희망퇴직 실시…입사 4년차부터 대상

17

##한국전력##공사가 오는 6월 15일 희망퇴직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희망퇴직 신청 기간은 이날부터 다음달 8일까지로, 전사적 인력 구조 개편으로 경영 위기를 극복한다는 취지다.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 /한국전력공사 제공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 /한국전력공사 제공

이번 희망퇴직 대상자에게는 퇴직금 외에 위로금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위로금 재원은 약 122억원으로,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2022년도 경영평가성과급’으로 마련됐다.

위로금은 1억1000만원을 최대한도로 하며, 근속기간 등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명예퇴직이 가능한 근속 20년 이상 직원들에게는 명예퇴직금의 50%를 지급하고, 20년 미만의 직원들은 근속 기간에 따라 조기퇴직금(연봉월액의 6개월분)의 50~300%를 받게 된다.

만약 신청 인원이 희망퇴직 가능 재원 규모를 초과할 경우, 근속 20년 이상 직원(80%)을 중심으로 시행한다. 다만 급여 반납에 동참한 직원들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는 근속연수 3년 이상(입사 4년차)~20년 미만 직원 중에서 선정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재무 여건 악화에 따른 경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희망퇴직 외에도 경영 체계 전반에 걸친 과감한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효율적인 조직으로 혁신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에너지 공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