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역대급 실적에 임원 성과급도 상승

53

쿠팡 경영진이 전년보다 최대 3배 많은 성과급을 받았다.

30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쿠팡 미국 모기업 쿠팡Inc가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 쿠팡의 강한승 대표는 지난해 113만 달러(약 15억5000만원)의 보너스를 받았다. 2022년 64만달러보다 76.6% 오른 수준이다.

거라브 아난드(Gaurav Anand)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022년(50만 달러)보다 세 배 늘어난 150만 달러(약 20억6500만원)를 보너스로 받았으며, 해롤드 로저스(Harold Rogers) 최고행정책임자(CAO)의 보너스는 85만달러(약11억7000만원)로 전년(35만 달러) 대비 약 2.4배 증가했다.

창업자인 김범석 쿠팡Inc 이사회 의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2021년 이후 3년 연속 보너스를 받지 않았다. 다만, 보수 총액으로 지난해 173만 달러(약 23억 원)을 받았으며, 스톡옵션으로 지난 2020년 1326만 달러(182억 원)를 지급 받은 바 있다.

쿠팡은 고물가·고금리 여파로 줄어든 소비시장에사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6174억원(4억7300만달러·연평균 환율 1305.41원)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은 31조8298억원(243억8300만달러)로 전년 대비 20% 증가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