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국어책임관 업무 ‘우수기관’ 선정

11
김충섭 김천시장오른쪽 다섯번째이 국어책임관 업무 ‘우수기관’ 선정을 기념해 관계 공무원들과 기념 촬영 하고 있다사진김천시
김충섭 김천시장(오른쪽 다섯번째)이, 국어책임관 업무 ‘우수기관’ 선정을 기념해 관계 공무원들과 기념 촬영 하고 있다[사진=김천시]

경북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국어문화원연합회에서 주관한 2023년 국어책임관 업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매년 국어기본법 시행령에 따라 국어책임관의 전년도 업무 실적을 검토해 매년 우수기관을 선정한다. 김천시는 정부에게 쉽고 바른 공공언어 쓰기에 앞장선 노력을 인정받아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중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김천시는 지난해 우리 시 정책과 업무를 효과적으로 시민에게 알리기 위해 보도자료 작성 시 맞춤법 프로그램을 활용해 공공언어 사용점검과 감수를 해 왔다. 또한 시청 공식 누리소통망(SNS)에 다듬은 말을 게재해 순화어 공공 확산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 그 뿐만 아니라 공공언어 개선 기반 조성, ‘김천 방언 사전’ 편찬, 직원 대상 공공언어 쓰기 교육과 홍보역량 교육을 시행해 공공기관에서부터 쉽고 바른 공공언어 사용과 건전한 국어문화 기반 구축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펼쳤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권위적이며 행정 편의적인 용어 대신 쉽고 바른 순화어 사용을 통해 시민과 소통을 강화하고, 올바른 공공언어 사용으로 행정 신뢰도를 향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