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환경청, 취약시기 공공하·폐수시설 지도점검 실시

11
1

▲사진=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 전경

낙동강 수계 내 환경기초시설 집중 관리강화로 녹조 및 풍수해피해 사전예방

대구=에너지경제신문 손중모 기자 대구지방환경청은 기후위기에 따른 환경변화와 자연재난에 대비해 5월~9월까지 대구․경북지역 내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여름철 녹조발생이 우려되는 낙동강 수계 내 1만톤/일 이상 공공하․폐수처리시설 28개소를 비롯해 안동·영주댐 유입 공공처리시설 37개소, 전년도 풍수해 피해시설 17개소 등 총 82개소를 선정해 실시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내용으로는 하․폐수 무단방류, 방류수 수질기준 준수 여부, 총인(T-P)처리시설 정상 가동여부, 수질 TMS(원격수질감시체계) 적정운영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며, 장마철 침수 및 안전사고 대비상황에 대한 점검도 병행할 계획이다.

점검결과 위반사업장에 대해서는 하수도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개선명령 및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하고, 경미한 사항은 현장지도 및 기술지원을 실시할 방침이다.

서흥원 청장은 “녹조 우심지역 및 상수원 상류에 위치한 하.폐수처리시설 등 오염원을 집중관리해 녹조발생 예방과 낙동강 수질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아울러 하․폐수처리장에서도 녹조 예방 및 집중호우에 대비해 책임감을 가지고 운영․관리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