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소재 A돈사 인근 주민들 “악취 때문에 못살겠다”

11
임실군

▲성수면 주민들이 지난 24일 A돈사에서 발생하는 극심한 악취로 시위에 나선 모습. 제공=이수준 기자

임실=에너지경제신문 이수준 기자 전북 임실군 성수면에 소재한 A돈사에서 발생하는 극심한 악취로 인근 주민들이 “돼지 농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악취 때문에 못살겠다. 농장주는 떠나가라”라는 구호를 내걸고 시위에 나섰다.

피해 주민들은 지난 24일 길거리 시위를 통해 “그동안 끊임없이 이어지는 농장주의 불법행위로 발생한 악취와 똥물로 인해 머리가 아프고 속이 뒤집힐 지경”이라며 “명절이 되어도 악취로 인해 아이들도 오지 않는 죽어가는 마을이 되고 있다. 시설 개선과 이주 의지도 없는 꽉 막힌 농장주는 스스로를 대화할 가치도 없는 상대로 만들어 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그러면서 “악취 발생 사고는 가장 많이 발생하면서 머리가 아프고 구역질이 날 정도인데, 바람에 날려 없어지기 쉬워서 신고하기 애매해 신고가 적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이경재 재경양암향우회 회장은 “어머니 품 같은 고향에서 맑은 공기와 함께 살고 싶다”라며, “농장주는 불법의 물의를 빚지 말고 주민에게 더는 고통을 주는 일이 없도록 주민의 의견을 존중하라”라고 덧붙혔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A돈사에서 발생한 민원은 최근 2년간 10건이 접수되었으며, 돼지분뇨 누출 사고가 대부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군 관계자는 “피해 주민들의 고통에 공감하면서 지속적인 시설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악취 저감과 수질오염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점검과 모니터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