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올해 인력 증원, 정책사업 투입 목적…혁신안과 무관”

19
LH 로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올해 인력 100여 명 증원과 관련해 “정부 정책사업 목적의 증원”이라고 설명했다.

LH는 30일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이번 증원을 바탕으로 용인반도체 국가산단사업단 신설 등 정부 정책사업에 선제적으로 인력을 투입하고, 현장 중심 조직운영 등을 통해 효율적 인력 활용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계 최대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선도지구인 용인반도체 국가산단사업단 신설과 3기 신도시 조기 보상 및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인력 투입 등에 해당 인력을 배치해 정책 수행에 집중할 계획이다.

LH는 “올해 하반기 본사 슬림화를 통해 조직을 현장 중심으로 운영하고, 주택공급 등 핵심사업 인력배치를 통해 방만 경영을 예방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LH는 이번 인력 증원은 ‘LH혁신안’ 시행과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증원은 정부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한시적’ 인력 확충이라는 것이다.

LH 측은 “부동산PF 안정화 등 건설산업 활력 회복, 전세사기 피해지원 및 예방 강화, 3기 신도시 조성 속도 제고, 전·월세 시장 안정화 등을 위해 2년간 한시 정원을 인정받아 증원이 결정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혁신 35개 과제와 지난해 조달청 기능이관 등 혁신방안을 충실히 이행 중이고 2021년부터 지금까지 1139명을 감축했다”며 “이번 수시 증원은 긴급한 정책사업 수행을 위한 것으로 혁신방안과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