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업종 맞춤형 ESG 지원 필요”

13
중소기업계가 탄소중립 지원을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중기중앙회에서 ‘2024년 제1차 중소기업 탄소중립·환경·사회·지배구조(ESG) 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유럽연합(EU) 공급망실사지침·탄소국경조정제도 등 탄소중립 무역규제 확산과 관련해 강화되고 있는 대기업의 공급망 ESG관리 동향과 중소기업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원청기업의 ESG평가 대응애로 증가와 더불어 원청사가 하청기업에게 2·3차 협력사 등에 대한 실사 책임을 전가할 가능성에 대한 업계의 우려가 크다.

이날 참석한 위원들은 “업종별 ESG 경영 수준과 요구가 상이한 점을 고려해 업종 맞춤형 정부 지원 필요성과 대·중견 원청사의 ESG 관련 상생노력 촉진이 필요하다는”고 입을 모았다.

이상훈 중소기업 ESG위원회 위원장은 “상장한 대·중견기업의 75%가 공급망 ESG 평가를 실시하고 있으며 협력사에 포함되는 중소기업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며 “하청 기업의 ESG 경쟁력이 대·중견 원청사의 경쟁력으로 이어지는 만큼 대·중견기업의 장비 지원, 인증 취득 등의 실질적 지원과 정부 부처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