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A, 美 저탄소 암모니아 사업 개념설계 계약…EPC 연계 수주 기대

18

[더구루=홍성환 기자] 삼성E&A가 미국 저탄소 암모니아 사업에 참여한다. 글로벌 친환경 사업 확대에 속도를 높이는 모습이다.

미국 화학회사 LSB인더스트리는 30일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삼성E&A와 텍사스주(州) 휴스턴에서 추진하는 저탄소 암모니아 프로젝트의 개념설계(Pre-FEED)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E&A는 개념설계 작업을 수행 중이며 올해 3분기 완료할 예정이다. 이에 설계·조달·시공(EPC) 본사업 연계 수주도 기대된다.

LSB인더스트리는 오는 4분기 기본설계(FEED) 연구를 시작할 예정으로, 내년 4분기 최종투자결정(FID)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이 사업은 미국 최대 석유 수송항인 휴스턴 항만에 자리 잡은 85㎞ 길이의 운하인 ‘휴스턴 십 채널(Houston Ship Channel)’에 블루수소·블루암모니아(청색수소·청색암모니아) 생산·수출 터미널을 개발하는 것이다.

LSB인더스트리와 일본 최대 에너지 기업 인펙스(국제석유개발제석), 프랑스 산업용 가스회사 에어리퀴드, 휴스턴 항만에 위치한 그린필드 터미널 보팩모다 등이 공동으로 투자했다. 2027년 말까지 연간 110만t의 암모니아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블루수소는 천연가스와 이산화탄소 포집설비를 이용해 생산한 수소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CCS·Carbon Capture and Storage)해 탄소 배출을 줄인 것이다. 블루암모니아는 석유화학 공장에서 탄소 포집 및 저장 기술을 활용하여 생산한 블루수소를 이용해 만든 암모니아다.

블루수소는 그레이수소처럼 화석연료에서 추출하기에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는 발생하지만,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하므로 그레이수소보다는 훨씬 적은 탄소를 배출한다. 그레이·브라운수소에 비해 친환경적인 생산 방법인 것은 물론 그린수소에 비해서 경제성이 뛰어나 주목받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