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기 어떻게 냈나’…롯데 블루베리껌 13년만 재출시

19
'향기 어떻게 냈나'…롯데 블루베리껌 13년만 재출시
롯데 블루베리껌. 사진 제공=롯데웰푸드

롯데웰푸드(280360)가 ‘블루베리껌’을 13년 만에 재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블루베리껌은 1983년 출시, 2011년까지 운영됐었다. 이를 시작으로 추억의 상품을 재출시하는 ‘레트로껌 시리즈’ 프로젝트도 시작한다.

블루베리는 특유의 맛은 있지만 향이 없다. 이 때문에 개발 당시 롯데껌 연구원들이 블루베리의 형태와 맛에서 느껴지는 이미지를 향으로 창조해냈다. 최근 온라인 상에서 조명되며 ‘상상으로 만들어진 향’으로 주목받았다.

블루베리껌에는 농축액도 함유돼 있어 씹을 때 풍미가 향과 조화를 이룬다. 상품이 오랜 기간 인기를 끌면서 껌의 냄새가 대중들에게 실제 블루베리 향기로 인식되기도 했다.

외부 패키지는 1983년 최초 도입 당시의 디자인을 복원했다. 내부의 낱개 포장지는 젊은 세대가 선호할만한 감각적인 디자인을 적용했다. 당시를 기억하는 세대엔 반가움을, 처음 접하는 소비자에겐 호기심을 자극하기 위해서다.

롯데웰푸드는 ‘레트로껌 시리즈’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추억속의 껌을 재출시하는데 중점을 뒀다.

지난해부터 껌 시장은 활기를 되찾고 있다. 지난해 롯데웰푸드의 껌 매출은 직전 년도 대비 25% 가량 성장했다. 세부적으로는 ‘대형껌’ 카테고리가 약 65% 많이 판매되며 강세였다. 젊은 세대 인기를 바탕으로 풍선껌 ‘왓따’ 매출도 40% 올랐다. 장거리 운전에 유용한 ‘졸음번쩍껌’ 판매도 60% 신장했다.

회사 관계자는 “상상으로 만든 향기의 껌 블루베리껌을 궁금해하는 소비자가 많아 재출시하게 됐다”며 “레트로껌 시리즈를 통해 소비자들의 추억속에 있는 과거의 껌들을 꾸준히 다시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