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책읽는 서울광장’ 아동권리 부스 운영

8
어린이 날 맞아 아동권리 부스 “우리 모두 권리가 있어요!” 전개
5월 4·5일, 6월 15·16일 서울광장 방문객 교육, 놀이 프로그램 운영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책읽는 서울광장’ 아동권리 부스 운영

[잡포스트] 신영규 기자 =5월과 6월 아동권리 인식 제고를 위해 전개되는 이번 부스는 주말 도심을 찾는 많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교육 및 놀이 체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도 쉽고 재미있게 아동권리를 배울 수 있도록 기획됐다.  

5월 4일과 5일에는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활동지와 영상을 비롯해 대형 책으로 만든 유엔아동권리협약 ‘유니세프 블루북’을 통해 아동권리에 대해 알아볼 수 있으며, 6월 15일과 16일에는 볼 풀장, 바닥 놀이판, 칠판 그림그리기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해 어린이의 놀 권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부스는 5월과 6월 서울도서관 입구 및 서울광장 이벤트존 내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방문객들은 체험 후 인증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조미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책 읽는 서울광장’에 아동권리를 알릴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해 주신 서울시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놀이와 교육을 통해 즐겁게 아동권리를 배울 수 있는 이번 부스에 많은 분들의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니세프(UNICEF, 유엔아동기금)는 유엔아동권리협약에 아동권리 증진에 대한 역할이 명시적으로 언급된 유일한 기관으로서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보건, 영양, 식수·위생, 교육, 보호, 긴급구호 등의 사업을 펼치는 유엔 산하기구이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이러한 유니세프를 한국에서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기금을 모금하고 유니세프아동친화사회 만들기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어린이 권리를 증진한다. 올해 설립 30주년을 맞이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도움을 받는 개발도상국에서 도움을 주는 선진국형 국가위원회가 된 유일한 국가위원회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