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말련 팹리스 ‘옵스타’와 14나노 공정 협력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

17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말레이시아 팹리스(반도체 설계) 업체 ‘옵스타(Oppstar Bhd)’와 협력한다. 삼성의 14나노미터(㎚·10억분의 1m) 공정에서 옵스타의 설계자산(IP) 최적화를 구현한다. 팹리스 파트너사를 늘리며 파운드리 생태계를 강화한다.

30일 옵스타에 따르면 이 회사는 자체 IP를 삼성의 14나노 핀펫(FinFET) 공정에 최적화한다. 삼성과의 협력을 통해 고객이 14나노 기반 칩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도록 지원한다.

채아 훈 와(Cheah Hun Wah) 옵스타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상당한 수요가 있는 특수 칩을 출시하도록 돕겠다”라며 “설계와 검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을 더 잘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옵스타는 칩 설계 분야 전문가 3명이 2014년 공동으로 설립한 말레이시아 회사다. 2016년 10나노, 2018년 7나노, 2021년 5나노 공정 기반 IP 서비스를 개발했다. 최근 일본 회사를 인수하고 현지에 신공장을 짓고 있는 대만 TSMC와도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아시아에서 사세를 키우며 삼성과도 손을 잡은 것이다.

삼성전자는 옵스타와 협업하며 파운드리 생태계를 구축한다.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파운드리 생태계 프로그램 ‘SAFE(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를 운영하고 있다. IP 부문에서는 약 50개의 파트너를 뒀다.

대표적으로 ARM과 다년간 협력했다. ARM의 CPU IP를 삼성 파운드리의 다양한 공정에서 최적화했다. 최근 삼성의 최첨단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공정까지 협력 범위를 넓히고 생성형 인공지능(AI) 시대에 걸맞는 성능과 효율 제공에 나섰다. 국내에서도 최대 팹리스인 LX세미콘과 8인치부터 12인치까지 파운드리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AI 팹리스 기업인 리벨리온과 삼성전자 5나노 공정 기반의 AI 반도체 ‘아톰’도 상용화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