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반도체 영업이익 1.9조…5분기 만에 흑자전환

13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삼성전자가 메모리 업황 개선과 스마트폰 판매 호조에 힙입어 올해 1분기 실적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메모리 사업이 5개 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깜짝 실적을 달성했다.

서울 본사에 걸린 삼성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삼성전자는 30일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71조9200억원, 영업이익 6조610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4 판매 호조 와 메모리 시황 개선에 따른 판가 상승으로 전 분기 대비 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조7800억원 증가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메모리가 고부가 제품 수요 대응으로 흑자 전환했고 모바일경험(MX) 사업부도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 호조로 이익이 증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미래 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연구개발(R&D) 투자를 지속하며 분기 최대 7조8200억원의 연구개발비를 기록했다. 1분기 환영향 관련 원화가 주요 통화 대비 전반적인 약세로 전분기 대비 전사 영업이익에 약 3000억원의 긍정적 효과가 있었다.

사업부별로 보면, 반도체(DS) 부문이 매출 23조1400억원, 영업이익 1조9100억원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지속적인 가격 상승에 대한 시장 기대감으로 전반적인 구매 수요가 강세를 보였고, 지난 분기에 이어 DDR5(Double Data Rate 5) 및 고용량 SSD(Solid State Drive) 수요 강세가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고대역폭메모리(HBM) △DDR5 △서버SSD △UFS4.0(Universal Flash Storage 4.0) 등 고부가가치 제품 수요에 대응하며 질적 성장을 실현했고 메모리 사업은 흑자 전환됐다.

시스템 LSI는 주요 고객사 신제품용 SoC(System on Chip), 센서 등 부품 공급은 증가했다. 그러나 패널 수요 둔화에 따른 DDI(Display Driver IC) 판매 감소로 실적 개선은 예상 대비 둔화됐다.

파운드리는 주요 고객사 재고 조정이 지속되면서 매출 개선은 지연되었으나 효율적 팹(FAB) 운영을 통해 적자폭은 소폭 축소됐다.

삼성전자는 4나노 공정 수율을 안정화하고 주요 고객사 중심으로 제품 생산을 크게 확대했으며, 첨단 공정 경쟁력 향상으로 역대 1분기 최대 수주실적 기록을 달성했다.

DX부문은 매출 47조2900억원, 영업이익 4조700억원을 기록했다. 스마트폰 시장의 역성장에도 불구하고 첫번째 인공지능(AI)폰인 갤럭시 S24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특히 S24에 탑재된 ‘갤럭시AI’ 기능들이 높은 사용률을 보이며 판매 확대를 견인했다. 이를 통해 전체 매출이 성장했으며 견조한 두 자리 수익성을 유지했다.

VD(Visual Display)의 경우, TV 시장은 비수기 진입으로 전분기 대비 감소했으나

네오(Neo) QLED와 OLED, 75형 이상 대형 수요는 견조했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전략 제품 중심으로 판매를 주력해 시장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전분기 대비 수익성을 제고했다.

생활가전은 프리미엄 에어컨, 비스포크 AI 등 고부가 가전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재료비 등 원가 구조 개선으로 수익성이 향상됐다.

하만은 매출 3조2000억원, 영업이익 2400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 진입에 따른 소비자 오디오 판매 둔화 속 실적이 소폭 하락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매출 5조3900억원, 영업이익 34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 패널의 경우 플렉시블은 주요 고객사의 스마트폰 출시에 적기 대응했고 리지드(Rigid)는 판매 기반 확대로 가동률이 개선되었으나 판매 경쟁 심화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하락했다. 대형의 경우, 비수기 진입으로 시장 수요가 약화되었으나 QD-OLED 모니터 신제품 도입 및 고객 기반 강화로 적자폭이 완화되었다.

한편, 삼성전자는 1분기 시설투자로 11조3000억원을 집행했다. DS 9.7조원, 디스플레이 1.1조원 수준이며 전년 동기 대비 6000억원 증가했다.

메모리의 경우 기술 리더십 강화를 위한 R&D 투자를 지속하고 특히 HBM·DDR5 등 첨단 제품 수요 대응을 위한 설비 및 후공정 투자에 집중했다. 파운드리는 중장기 수요에 기반한 인프라 준비 및 첨단 R&D를 중심으로 투자를 지속했으며 설비 투자의 경우 시황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운영했다. 디스플레이는 IT OLED 및 플렉시블 제품 대응 중심으로 투자가 집행됐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시설투자 및 R&D 투자를 꾸준히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