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운용 빅사이클자산배분펀드, 연초 이후 수익률 6.5%

15
사진=신한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은 ‘신한빅사이클자산배분펀드(주식혼합형)’가 우수한 성과로 디폴트옵션에 편입된 밸런스드 펀드(BF) 상품에서 주목받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신한빅사이클자산배분펀드의 연초 이후 성과는 6.55%로 디폴트옵션에 편입된 밸런스 펀드 평균 성과를 2.56%p 초과했다.

신한빅사이클자산배분펀드는 BF 상품 중 운용보수(0.08%)와 총보수(0.22%)도 가장 낮다.

해당 펀드는 미국 주식과 국내 채권에 대한 균형 있는 운용전략을 바탕으로 한 연금자산 투자 적합 자산 배분이 특징이라고 신한운용 측은 설명했다.

미국 주식에 60% 투자해 장기적으로 자본차익을 추구하며, 안정적 이자수익을 위해 국내 채권에 40% 투자한다. 수시로 금융시장 환경을 고려해 리밸런싱하는 것이 핵심이다.

류지은 신한운용 DT/마케팅기획실 실장은 “신한빅사이클자산배분펀드는 글로벌 대표 위험자산인 미국 주식과 대표 안전자산인 국내 채권을 활용한 자산 배분 최적화 상품으로 향후 디폴트옵션 포트폴리오 등 퇴직연금 대표 BF로 성장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펀드는 하나은행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디폴트옵션 포트폴리오뿐 아니라 일반 퇴직연금 계좌에서도 투자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