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저렴한 밸류에이션 국면…목표가↑-DS

26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DS투자증권은 30일 종근당에 대해 CKD-510 적응증 공개 시 파이프라인 가치 산정까지 가능한 점을 고려하면 현재 저렴한 구간이라고 판단했다. 목표 주가는 12만7000원에서 14만5000원으로 올렸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종근당 충정로 본사. [사진=종근당]

종근당은 별도기준 1분기 매출액 3535억원, 영업이익 268억원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한 실적을 거뒀다. 작년 당사 매출의 약 15.2%를 차지했던 케이캡과 자누비아의 매출이 하락하며 매출액은 소폭 역성장했지만, 2분기부터는 펙수클루, 고덱스 등의 신규 품목을 통해 케이캡의 공백을 최소화할 전망이다.

김민정 DS투자증권 연구원은 “펙수클루는 작년 연간 약 59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현재 전체 소화성궤양용제 시장에서 꾸준히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며 “올해 펙수클루는 시장 점유율을 약 6.3%로 올리며, 종근당의 매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올해 내 개발 방향성이 공개될 CKD-510은 당사 심혈관 포트폴리오 구축의 핵심이라고 짚었다.

김 연구원은 “이미 전임상에서 심방세동 치료 효능이 입증됐으며, 노바티스가 JPM에서 언급한 심방세동을 유망 적응증으로 제시했다”며 “심방세동에 사용되는 항부정맥제 대비 부정맥 부작용에서 자유로워 유망한 후기 파이프라인으로 대두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CKD-510 적응증 공개 시 파이프라인 가치 산정까지 가능한 점을 고려한다면 현재가 저렴한 구간”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