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교육, 독일·미국 등 선진 교육 시장 입지 강화…한국어 플랫폼 추가 계약

16
사진제공=비상교육

비상교육은 독일 후버 출판사와 ‘비상 한국어’ 교재 판매 계약을, 미국 K-라우드 랭귀지 랩과 ‘마스터케이(master K)’ 플랫폼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비상교육은 선진국 시장을 지속 공략해 미국, 일본, 독일, 싱가포르에 마스터케이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마스터케이는 실시간 화상 수업, 이러닝, 학습관리시스템(LMS), AI 발음 연습 기능 등이 탑재된 통합 한국어 교육 플랫폼으로, 지금까지 11개국에 진출했다.

독일의 대표적인 어학 전문 출판사인 후버는 이번 계약을 통해 비상 한국어 교재를 수입해 독일에서 유통 판매하게 된다. 독일 라이프치히대학교 평생교육원에 한국어 교육 플랫폼을 공급한 데 이어 교재까지 수출하게 되면서 독일 학생들의 한국어 교육 접근성이 크게 향상됐다.

미국 ‘K-라우드 랭귀지 랩’과 체결한 계약은 남부 뉴저지 통합 한국학교, 로스앤젤레스 한국교육원, K-러닝 허브에 이어 네 번째이다. 동부 뉴저지와 서부 LA에서 시작해 점차 미국 내 마스터케이 서비스 적용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노중일 비상교육 글로벌 컴퍼니 대표는 “각국 한국어 교육을 비롯해 에듀테크 시장의 특성과 진입 전략이 각각 다르다. 비상교육은 축적된 해외 사업 경험을 토대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그리고 아시아와 서구권에 맞춤형 진입 전략을 마련하고, 해외 진출을 가속하려고 한다”면서 “곧 시장에 선보일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기반으로 K-에듀 세계화의 전형을 만드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