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中 ‘경제 실권자’ 허리펑 부총리 만나 사업 협력 포괄 논의

15

[더구루=오소영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SK그룹 회장이 ‘중국 경제 실권자’로 불리는 허리펑 국무원 부총리와 회동했다. 한국과 중국간 민간 경제 협력을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한편 배터리와 반도체 등 중국에서 벌이고 있는 SK의 주력 사업도 점검했다. 

29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오후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허 부총리와 만났다.

허 부총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역설하고 있는 고품질 발전 전략을 언급했다. 새로운 발전 패러다임 구축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시장 지향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해외 투자 유치에도 힘쓰고 있다며 한국 기업의 중국 투자 확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SK의 중국 사업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치며 향후 중국에서 투자와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최 회장은 2006년 ‘차이나 인사이더’를 제안하며 사업을 이끈바 있다. 중국 기업처럼 현지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재투자해 대륙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계열사들도 중국에서 활발히 사업을 벌이고 있다. SK지오센트릭과 중국석유화공총공사(SINOPEC·시노펙)의 합작사인 ‘중한석화’는 한중 협력의 모범 사례로 꼽힌다. SK지오센트릭 35%, 시노펙 65% 지분으로 2013년 설립돼 10년 넘게 운영됐다. 에틸렌 110만톤(t)을 비롯해 다수의 화학제품 연간 300만t을 생산하고 있으며 3000여 명의 직원을 뒀다.

SK온은 중국 베이징자동차(BAIC)와 창저우(7.5GWh), EVE에너지와 후이저우(10GWh)·옌청(27GWh) 배터리 생산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독자적으로 가동 중인 옌천 2공장까지(33GWh)까지 합치면 중국 내 배터리 생산능력은 77.5GWh에 달한다. SK하이닉스는 2006년 중국 우시에 C2팹을 건설한 후 D램 생산량의 약 40%를 담당하고 있다.

한편, 최 회장은 이번 출장 기간 중국 대표 싱크탱크인 중국국제경제교류센터(이하 CCIEE)도 찾았다. 비징취안 CCIEE 이사장 등과 한중 경제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