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가자지구 휴전 모색에 1%대 하락

14

하마스, 카이로에 도착해 휴전 회담 착수
블링컨, 이·사우디 수교로 가자 휴전 압박

미국 텍사스 예이츠 유전에서 펌프잭이 원유를 시추하고 있다. 텍사스(미국)/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는 2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휴전 회담이 추진됨에 따라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22달러(1.45%) 내린 배럴당 82.63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1.10달러(1.23%) 떨어진 배럴당 88.40달러로 집계됐다.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가 26일 중재국인 이집트를 통해 이스라엘의 새 휴전협상안을 전달받았으며, 하마스 지도부는 이날 이집트와 카타르 중재자들과 휴전 회담을 위해 카이로에 도착했다.

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가자지구 휴전을 성사하기 위해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우디는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침략 중단과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없이는 이스라엘과 수교할 수 없다는 입장임에 따라 이스라엘에 휴전을 위한 압박 카드로 작용하고 있다. 동시에 블링컨은 하마스에도 휴전 합의에 응하라고 경고를 보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