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證 “하이브, 뉴진스 활동 본격화되면 주가 회복 전망”

24

대신증권은 향후 소속 걸그룹 뉴진스 활동에 대한 가시성이 확보되면 ##하이브## 주가 회복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 거래일 하이브는 20만5000원에 마감했다.

그룹 뉴진스. /어도어 제공
그룹 뉴진스. /어도어 제공

대신증권에 따르면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공방전으로 이미지 훼손이 지속되며 19일 대비 주가수익률이 마이너스(-) 11%를 기록했다.. 현재 하이브는 법원에 임시주총소집 허가신청을 접수한 상태다.

임수진 대신증권 연구원은 “임시주총 개최까지 최소 8~9주가 소요될 예정으로 주가 변동성은 지속될 전망”이라며 “다만, 현재의 주가 수준은 뉴진스의 활동 중단 등 보수적인 가정을 반영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 연구원은 “뉴진스의 활동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며 향후 공방전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뉴진스의 향후 활동에 대한 가시성이 확보될 시 주가 회복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임 연구원은 “민희진 대표의 기자회견 이후 뉴진스의 팬덤은 팬심을 앨범 구매로 보여주자는 여론을 형성했으며 대중의 관심도까지 크게 확대된 만큼 이번 음반판매량은 기존 예상치를 상회할 개연성이 높다고 판단한다”며 “최근 팬덤의 경쟁심리가 약해지는 추세 속에서 뉴진스 팬덤의 경우 금번 사태를 계기로 팬덤 결속력이 강해지는 모습으로 긍정적인 부분도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