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협력사 동반성장·상생협력 강화

17

현대차기아, 정부와 협력사 동반성장 상생협력
20일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현대차그룹 글로벌상생협력센터에서 열린 ‘자동차산업 상생협력 확산을 위한 공동선언식’ /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일회성이 아닌 협력사의 전문성과 생산성을 제고할 수 있는 실질적 방안을 통해 협력사와 상생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자금 수요가 많은 명절에 맞춰 협력업체에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고 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해 설 명절을 앞두고 납품대금 2조1447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먼저 지급했다. 대상은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현대건설·현대제철·현대오토에버·현대위아 등에 부품·원자재·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6000여개 협력사다.

현대차그룹은 매년 설·추석 전 협력사들의 자금난 해소를 돕기 위해 납품대금을 선지급해왔다. 지난해 명절에도 각각 2조3766억원·1조99965억원의 대금을 조기 집행했다. 또한 1차 협력사들도 2·3차 협력사들에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의 효과를 확산시키고 있다.

이에 앞서 현대차그룹은 올해 1월 본격 시행된 납품대금 연동제 조기 안착을 적극 지원하며 상생 생태계 저변을 넓히는데 힘을 쏟고 있다. 납품대금 연동제는 주요 원자재 가격 변동 시 납품대금 조정을 가능케 해 협력사의 부담을 경감해주는 취지의 제도다.

현대차그룹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위해 2022년 출범한 TF에 참여해 납품단가 연동제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했다. 지난해 1월부터는 2·3차 협력사에 대해 납품대금 연동제를 실시하는 1차 협력사의 대출 이자 지원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 연동제 도입 지원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사진4) 현대차그룹 로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