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의대 교수 휴진에 군의관 공보의 추가 현장파견, 큰 혼란 아닐 것”

13

[비즈니스포스트] 정부가 의대교수 휴진에 대응하기 위해 군의관과 공중보건의(공보의)를 추가로 현장에 파견하기로 했다.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9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의대교수의 사직과 휴진에 따라 군의관과 공보의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완전한 대체는 힘들지만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고 말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룸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기준으로 군의관과 공보의 396명이 의료기관 63곳에서 지원근무를 하고 있다.

박 차관은 “실제 형식과 요건을 갖춰 제출된 의과대학 교수의 사직서는 아직 적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가 지속해서 살펴보는 만큼 의료대란 수준의 큰 혼란은 아닐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도 의사단체들에 조건없이 대화에 나설 것을 요청했다.

대통령 직속으로 만들어진 의료개혁특별위원회가 25일 출범했지만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참여하지 않고 있다.

박 차관은 “전공의들의 대화전제 조건이 정부 정책의 ‘원점 재검토’이지만 이는 정부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조건이다”며 “대화를 위한 전공의 대상 유연한 처분은 지금도 동일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장우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