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그룹 오너家, 세아홀딩스 지분 9.3% 매각

21

세아그룹 오너가가 지주사인 세아홀딩스의 지분 9.3%를 매각했다.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세아홀딩스는 29일 이순형 회장과 박의숙 부회장이 각각 18만6000주를 주당 매도했다고 공시했다. 이 회장과 박 부회장이 매각한 주식 비율은 각각 4.65%다. 주당 매각가는 9만6000원으로 각각 178억5600만 원씩 총 357억1200만 원 규모다.

이번 지분 매각으로 세아그룹 오너가가 보유한 세아홀딩스 주식 비율은 89.98%에서 80.68%로 줄어들었다.

세아그룹은 고(故) 이운형 선대회장과 이운형 회장의 형제경영 체제였으며, 현재는 이순형 회장이 그룹을 이끌고 있다.

이운형 선대회장의 아들인 이태성 세아홀딩스 대표이사 사장은 주식을 팔지 않아 35.12%의 지분을 유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