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증시, 부동산 부양책에 상승…CATL 5.6%↑

33
중국 증시 지수를 보여주는 상하이 루자쭈이 금융지구 전광판 사진EPA·연합뉴스」
중국 증시 지수를 보여주는 상하이 루자쭈이 금융지구 전광판. [사진=EPA·연합뉴스」

29일 중국 증시는 부동산주 강세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중국 지방 정부가 부동산 시장 규제를 잇따라 완화한 영향으로 부동산 업종이 6% 이상 급등하며 상승을 주도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24.41포인트(0.79%) 상승한 3113.04, 선전성분지수는 209.85포인트(2.22%) 오른 9673.76에 장을 마쳤다. 대형주 벤치마크 지수 CSI300과 기술주 중심의 창업판은 각각 39.64포인트(1.11%), 63.83포인트(3.50%) 뛴 3623.91, 1887.57로 마감했다.

외국인은 4거래일 연속 매수세로, 전장에 이어 이날도 대규모 매수에 나섰다. 이날 상하이·선전 증시에 유입된 북향자금(北向資金·외국인 자금) 규모는 108억9300만 위안에 달했다. 홍콩에서 상하이로 투자하는 후구퉁은 45억3500만 위안, 홍콩에서 선전으로 투자하는 선구퉁은 65억5800만 위안의  순매수를 나타냈다.

석유화학·교통운수·유색금속을 제외한 거의 대부분의 업종이 강세를 보인 가운데 부동산·배터리·태양광주가 상승을 주도했다. 전날 쓰촨성 청두시가 주택 구매 제한을 7년여 만에 완화한 게 호재로 작용했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중국 후난성 창사시도 7년 만에  주택 구매 제한을 완화하고, 부동산 이구환신(以旧换新·낡은 제품을 새것으로 교체 지원) 등 일련의 지원책을 내놓으면서 부동산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는 모습이다.

종목별로는 완커(萬科)A, 화샤싱푸(華夏幸福) 룽성파잔(榮盛發展), 다룽디찬(大龍地産) 등 30여개 종목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배터리 대장주인 CATL이 5.62% 급등하면서 배터리·전기차주도 골고루 상승했다. CATL이 전날 2027년 전고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깜짝 발표한 데다, 이날 중국을 방문 중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CATL 회장 겸 창립자를 만났다는 소식이 전해진 영향이다.
 
한편 홍콩 증시도 7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이날 항셍지수는 전장 대비 0.58% 뛴 1만7753.98에 장을 닫았다. 항셍 지수는 이날 장중 2% 이상 급등하며 올해 1월 22일 최저치에서 20% 이상 상승했다. 골드만삭스는 이러한 상승세는 중국 본토 투자자들의 매수세와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 인터넷주에 글로벌 자금이 대거 유입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