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美 빅테크 호실적에 대만 가권지수 1.86% 급등

20

전 거래일 뉴욕증시 기술주 중심 급등
반도체 앞세운 대만 증시에 자금 유입
‘주택구매 제한해제’ 기대감에 中 증시↑

출처=마켓워치

지난주 뉴욕발 기술주 훈풍이 이번주 아시아 증시까지 이어졌다. 특히 반도체 종목이 주도하는 대만 가권지수는 장 초반터 급등, 전 거래일 대비 1.86% 상승 마감했다. 일본 증시는 휴장했다.

29일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41포인트(0.79%) 오른 3113.04로 마감했다.

상승 개장한 대만 가권지수는 오름세를 폐장까지 이어갔다. 전 거래일 대비 375.01포인트(1.86%) 오른 2만0495.52로 장을 마쳤다.

이날 오후 4시 20분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3.47포인트(0.64%) 상승한 1만7757.88로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같은 시각 인도 센섹스 지수는 0.90% 상승한 채, 싱가포르 ST 종합지수는 0.11% 하락한 채 오후 거래를 시작했다. 일본 증시는 일왕 생일을 이유로 휴장했다.

이날 아시아 증시는 뉴욕증시의 훈풍을 고스란히 이어받았다. 반도체 종목의 상승세에 힘입은 대만 가권지수는 이날 하루 전 거래일 대비 1.86% 급등했다.

최근 반도체 업황 개선에 따른 전망치도 상승했다.

로이터통신이 18명의 경제학자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3월 대만의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5%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4분기 GDP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3% 성장했던 바 있다. 1분기 반도체 분야 수출은 지난해보다 1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항셍지수는 장 초반 2% 안팎 급등했다. 이날 블룸버그TV는 “중국 부동산 경기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증시에 유입되는 한편, 부동산 관련 종목이 상승했다”라고 보도했다.

항셍의 부동산 섹션은 오전 4.3% 급등했고, 중국 본토 CSI 300 부동산 수는 6.9% 급등했다. 두 가지 모두 최근 4개월 내 최고치다.

상하이 증시 역시 주택 구매 제한 해제를 목표로 한 중국 당국의 추가 경기 부양책이 이번 주에 발표될 것이라는 전망이 확산하면서 부동산 종목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한편 이날 코스피 역시 뉴욕증시의 훈풍을 고스란히 이어받았다. 코스피가 1.17%, 코스닥이 1.51% 상승 마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