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캠프, 측근 ‘연준 독립성 축소 시나리오’에 골머리

23

트럼프 진영 정책 고문들 의견 충돌
일각서 금리 결정시 대통령과 협의 주장도

도널드 트럼프(왼쪽) 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11월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자신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으로 지명한 제롬 파월 당시 후보자와 나란히 서 있다. 워싱턴D.C./신화뉴시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 사이에서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독립성 등 경제정책을 놓고 의견 충돌을 빚고 발생하고 있다고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선 캠프의 ‘비공식 경제 고문’들은 미국 달러에서 벗어나는 국가들에 대한 패널티, 소득세, 연준 개혁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그중 가장 논란이 되는 것은 연준 독립성 이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최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연준의 독립성을 축소할 방안을 은밀히 짜고 있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연준이 펼치는 각종 규제의 경우 백악관의 검토를 거치고, 재무부를 중앙은행에 대한 견제 수단으로 더 강력히 활용하는 방안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근들은 연준의 기준금리 결정 시 대통령과 협의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한 것으로 전해진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8년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며 연준의 금리 인상 기조를 비판했었지만, 연준에 대한 정치적 개입 여부는 공화당 내에서도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이슈 중 하나다.

현재 트럼프 전 대통령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전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케빈 해셋 전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 래리 커들로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다수의 전직 고위 관료들로부터 경제 정책과 관련해 자문하고 있으며, 이들 대다수는 행정부가 연준 정책에 개입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들 비공식 경제 고문들과의 대화에서 중국의 위안화 부상, 집값 상승, 연준의 고금리 고수 정책 등에 반감을 표했지만, 그렇다고 이들이 제시한 아이디어를 지지하거나, 구체적인 해결책 마련을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즉 이들이 제시한 방안이 트럼프 캠프의 공식 정책 공약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그러나 연준 독립성을 해치는 논의가 이뤄지는 것 자체가 시장에 불안을 주고 있다는 평가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선거 캠페인을 총괄하는 수지 와일즈와 크리스 라시비타는 최근 성명을 내고 “트럼프 전 대통령이나 그의 캠프에서 직접 언급한 메시지가 아닌 이상, 향후 대선 참모진 등 어떠한 측면도 공식적인 입장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